Fountain Valley Trail

사진을 업로드해둬서 금방 글을 쓸 줄 알았으나, 그럴리 없지. 훗.

Carpenter Peak에 다녀온 같은 날, 뭔가 모자란 듯 해서 주차장에 왔다가 좀 더 만만하고 편평한 트레일이 있는 거 같아서 추가로 다녀왔다. 이쪽이 조금 더 관광지에 가까운 것 같다.

img_8340

이런 식으로, 앞선 트레일에선 위에서 내려다 본 그 바위를 크게 한바퀴 돌 수 있는 트레일로, 중간의 Lyons Outlook에 올라가지 않는다면 정말로 매우 편평한 길이다.img_8428

Lyons에 올라가면, 이렇게 다시 위에서 내려다 볼 수 있다. 카펜터스에 비하면 훨씬 낮고 가까이서 보는 셈. 약 10분정도만 올라가면 된다.

img_8438

어차피 이 지역에서 보내는 시간이 얼마 안되는 사람이 올 곳은 아닐테지만, 이쪽 트레일이 이곳의 특징적인 지형을 잘 보면서도 짧고 간단하게 다녀올 수 있는 곳이다. 앞에서도 말했지만, Garden of Gods에 비하면 규모가 작지만, 대신 사람이 별로 없어서 한적하다는 장점이 있다.

 

그리고, 모든 운동은 역시 고기를 먹고 맥주를 마시려고 하는 거니까. 무려 ‘Living the Dream’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는 브루어리 (이건 뭐라고 한국어로 불러야하는지 잘 모르겠다. 맥주 양조장?) 주 안에 327개의 맥주양조장이 있다는데, 틈틈이 다니는 통에, 여기 온 것이 몸에 좋은 건지 아닌지 좀 알기 어렵다;; 어떤 곳은 음식도 팔기도 하는데, 대부분은 그냥 푸드 트럭이 사람 많은 시간에 와서 음식을 팔고, 술만 파는 듯. 여기도 음식은 바깥의 푸드트럭에서 샀는데, 내가 아무리 고기를 좋아한다지만, 좀 심각한 두께의 고기였다;; 뭐, 고기는 맛이 있었고, 어차피 버거를 거의 해체해서 먹는 주제에 할 불평은 아니지만, 그래도 뭔가 버거다움을 보여달라고-_- 10마일 이상을 등산한 보람을 느끼게 해주는 버거였다. 아, 맥주는, stout와 porter 쪽이 더 유명한 곳인듯, 다른 맥주들도 약간 malty해서 아주 취향은 아니었지만, 나쁘지 않았음. 이제 겨울도 와가고 하니 슬슬 스타우트와 포터에 관심을 가져야하나 싶다; (기승전 주지육림이군요)img_8465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