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hour hike

Golden Gate State Park – Coyote & Mule Deer trail

간만에 다시 등산 나왔는데, 별 생각 없이 찾다가 또 Golden에 왔다. 그 전주엔 뉴욕에 가서 투표도 하고, 등산도 했고 맛있는 것도 먹었는데 사진이 없다. 뉴욕에 사실 간만에 술친구들 보러 간 것도 있지만, 탄핵엔 별 공헌을 못했으니 투표라도 하러 가자 싶어서였는데, 편도로 1800 마일이상 이동하고 교통비로만 50만원쯤 쓴듯-_- 그 와중에 유나이티드는 가능한 불매해야겠다는 계획과 겹쳐서 친구집에서 가까운 공항 두고 JFK로 들어가느라 삽질. 그 전까지 이런 것에 관심이 없었던 게 자랑은 아니지만, 과연 태평성대는 백성/국민이 정치에 신경 안쓰게 해주는 그런 시절. 여튼 뉴욕은 뉴욕이고, 평소에 너무 수다 안 떨어서 간만에 만나서 떠드느라고 목이 잠겼지만, 사진은 거의 없어서 그냥 대충 이정도. 뉴욕 도시보다 자주 가고 있을지도 모르겠는 호보켄;;

img_7165.jpg

이 시골에 있다가 가서 놀란 건, 뉴져지/뉴욕 너무 한국이라서 심지어 등산하러 간 곳에도 한국 사람들 진짜 많았고, 산 자체도 한국산이랑 좀 느낌이 비슷;;

각설하고, 목적지로 향하는 길의 날씨가 매우 좋았다. 모처럼 내 차 유리창도 깨끗한 편;

IMG_9051

오늘 공원에 들어가서 적당한 주차장에 세우자마자 깨달은 건, 혼자 다니기엔 너무 지도를 못본다는 것-_- 공원이 크긴 하지만, 들어가고 나서 둘 중 하나 골라야 하는 곳에서 반대로 간 덕에 원래 목적지가 아닌 곳에서 등산을 하게 되었다. 원래는 공원의 동쪽에 있는 산에 오르려던 거였는데 신나게 서쪽으로 가다가 깨달아서 돌아가기 싫어서 그냥 눈 앞에 있는 등산로를 오르기로;;

맵으로 잘 보이진 않지만, 오른쪽의 Burro를 메인으로 등산할 계획이었는데, 왼쪽의 Mule Deer와 Coyote 트레일을 돌게 되었다. 그 동안 이 동네에서 깨달은 건 전에 살던 동네에 비해 Easy-Moderate-Strenuous의 등급이 좀 박하다는 건데 (힘들다면 진짜 힘들다), Coyote는 예상보단 괜찮았음. 여튼 다해서 이런 저런 시간 합해서 3시간, 7.5마일 정도.

IMG_7171

초입에 이런 집이 있어서 화장실인가 했으나, 이건 옛날 밀주 만들던 공장이라고 한다. 주변에 그걸 나르던 폐차까지 보존되어 있다. 이걸 시작으로 심지어 팟캐스트로 맥주에 관한 걸 듣고 있자니, 등산 4마일쯤 지나서부터는 맥주맥주맥주 하면서 내려가게 되었다-_-

IMG_9057

이것이 파노라마 포인트라고 불리는 대략 꼭대기에 올라가면 보이는 뷰. 어딜 가나 꼭대기의 눈덮인 산을 멀리서나마 보게되는 듯. 열심히 3, 4마일 등산해서 올라왔으나, 미국의 많은 꼭대기가 그렇듯, 사실 차로 올 수 있다;IMG_9063

내려오는 길은 아마도 아스펜 (사시나무?)으로 추정되는 나무와 아직 노란 풀. 길에 정말이지 나밖에 없었다.

IMG_9088

결과적으로, 아마 트레일한 거리 자체는 거의 원래 계획대로 된듯. 조금 일찍 왔으면 Coors공장에 갈 수 있었을텐데 (공짜 맥주를 위해서-_-) 거의 닫을 시간에 시내로 내려온지라, 맥주가 다양한 바에 갔는데, 마침 켄터키 더비 날이어서 사람들이 열광적으로 말 달리는 걸 보고 있었다;; 그러고보면 들어보긴 했으나, 길었던 미국 생활동안 티비로나마 켄터키 더비를 본 건 처음인듯.

뭔가, 별 재미는 없는 글이지만, 모처럼 그나마 한두개씩만 밀리고, 기록하고 있는듯;

 

Advertisements